호흡을 통해 들어온 알레르겐으로 인해 발생하는 알레르기 질환
알레르기비염에 대해 알아봐요!

  • 진단검사
  • 병력검사
  • 피부단자검사
  • 혈액검사

알레르기비염을 확진할 수 있는 특별한 방법은 아직 없습니다. 따라서 어떤 한두 가지 검사만 실시해서 진단하려고 해서는 안 됩니다.
다른 알레르기 질환과 마찬가지로 병력, 특징적인 증상 및 진찰 소견을 위주로 하고 추가로 여러 검사를 실시하여 진단하게 됩니다.

병력검사
  • 맑은 콧물, 재채기, 코 가려움, 코막힘 등의 알레르기비염 증상이 있는 경우
  • 가족 중에 알르레기비염, 천식, 두드러기, 아토피피부염 등 알레르기성 질환이 있는 경우
  • 환자 자신이 여러 가지 알레르기성 질환이 함께 있는 경우
  • 어렸을 때부터 증상이 계속 있는 경우
  • 특정한 계절이나 어떤 물질에 노출되었을 때 증상이 나타나는 경우
  • 주거환경이나 작업환경의 변화와 관련해 증상이 나타나는 경우
피부단자검사

여러 가지 항원이 들어있는 액체를 등이나 팔에 떨어뜨리고 그 부위를 바늘로 살짝 찔러 검사액이 피부표피까지 들어가게 합니다. 15-20분 후 빨간 발진과 부어오른 정도에 따른 결과를 판단하여 원인항원을 확인합니다. 양성으로 나타났다 하더라도 이 검사만으로 정확한 원인항원이라고 단정할 수는 없기 때문에 병력, 증상 및 진찰소견과 부합되는지 확인해야 합니다.

혈액검사
  • 혈청 총 면역글로불린 E (IgE) 검사
    • 알레르기비염이 있을 때 혈액 내 호산구나 면역글로불린 E(IgE)가 증가되는 경우가 있으나, 천식 때처럼 현저하지 않고, 알레르기비염 환자에서 정상인 경우도 많습니다.
  • 항원 특이 면역글로불린 E (IgE) 검사 (ImmunoCAP, MAST)
    • 알레르기 피부단자검사와 같은 목적으로 알레르기 원인항원을 확인하기 위해 실시하며 각각의 항원들에 대한 면역글로불린 E (IgE)의 수치를 측정하는 방법입니다. 검사법에는 ImmunoCAP (Capsule Allergen Product), MAST(Multiple Antigen Stimulation Test) 등이 있고, 이 중 ImmunoCAP 검사가 민감도가 높아 사용이 증가하고 있습니다. 피부단자검사와 달리 다른 약물을 복용하는 중이거나 심한 피부염이 있을 경우에도 사용할 수 있고, 임산부 및 2세 미만의 유아에게도 실시할 수 있는 장점이 있으나, 결과가 나오는데 시간이 걸리고 비용이 많이 드는 단점이 있습니다.